여름, 코로나19 잦아들까…낮 40℃ 사우디 "관련성 아직"

사우디 보건부 대변인 "더운 날씨와 바이러스 활동 직접 관계 결론 안 나"
"위생도구 고온서 소독하는 건 효과 있다, 인체를 햇빛에 직접 노출하는 건 해로워"

사우디아라비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쇼핑몰과 카페 등 대중 시설의 영업을 당분간 중지시킨 이후 15일(현지시간) 수도 리야드 중심가의 카페 거리 테이블이 텅 비어 있다.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쇼핑몰과 카페 등 대중 시설의 영업을 당분간 중지시킨 이후 15일(현지시간) 수도 리야드 중심가의 카페 거리 테이블이 텅 비어 있다.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보건부가 일사 광선, 고온이 코로나바이러스에 미치는 영향은 아직 불확실하다고 선을 그었다.

사우디 국영 알아라비야 방송이 24일(현지시간) 무함마드 알압둘라알리 보건부 대변인의 기자회견 발언을 인용해 이처럼 보도했다.

이날 대변인은 "햇볕을 쬐는 게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예방, 치료에 도움 되느냐"라는 기자 질문에 "현재로선 더운 날씨와 바이러스 활동의 직접적 관계는 결론나지 않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고온과 코로나바이러스의 생육 시간이나 확산이 어떤 관련성이 있는지는 아직 연구의 영역"이라고 덧붙였다.

대변인은 또 "위생 도구를 아주 높은 온도에서 소독하는 건 효과가 있다"면서 "인체를 햇빛에 직접 노출하는 것은 해로울 수 있어 이와 관련한 소문이나 사견을 따라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사우디는 사막 기후 지역이다. 이달 현재 낮 기온이 섭씨 40도 안팎으로 매우 더우며 습도는 내륙은 20% 내외, 해안은 40% 내외에 이른다.

코로나바이러스가 고온 다습한 환경에 약하다는 일부 연구 결과에도 최근 사우디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이날 현재 사우디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7만2천560명으로 보름 만에 2배에 달했다. 최근 10일 연속으로 하루 신규 확진자가 2천명을 넘었다.

외국인 이주 근로자가 사는 단체 숙소에서 위생 여건이 열악해 집단 감염이 발생했고, 최근 검사 건수를 대폭 늘린 영향으로 확진자 수도 크게 늘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