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안동 한 공장서 군용 포탄 폭발 사고… 인부 1명 부상

포탄 종류 예광탄 추정

안동경찰서 전경. 매일신문DB 안동경찰서 전경. 매일신문DB

25일 오후 2시 30분쯤 경북 안동시 한 공장에서 군용 포탄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작업 중이던 인부가 팔 등을 다쳐 대구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포탄은 야간 군사 작전 시 주변을 밝히는 예광탄이었던 것으로 파악된다.

이번 사고는 예광탄이 석재와 함께 안동지역 한 석재 공장으로 이동돼 분류작업이 되던 중 컨베이어 벨트에서 폭발한 것으로 전해진다.

현재까지 군용 예광탄이 석재공장으로 이동된 과정까지 밝혀지지 않았지만, 6·25 전쟁 당시 불발탄으로 남아있던 포탄이 철광석 채취과정서 함께 이동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경찰은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인근 군부대 폭발물 처리반에 포탄 등을 인계해 정확한 출처 등을 조사 중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