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더 늘려야"

대구행복페이 1천억어치 내놔…부산·인천 대전과 규모 차이 커
국비 56억 받아…대전은 200억원

 

 

대구참여연대 대구참여연대

 

대구참여연대·대구의정참여센터가 대구시의 소극적인 코로나19 국비 확보 움직임을 지적하며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규모 확대 필요성을 주장하고 나섰다. 대구시의회를 상대로도 대구의 지역사랑상품권인 '대구행복페이' 규모가 확대될 수 있도록 대구시를 독려할 것을 촉구했다.

대구참여연대·대구의정참여센터는 25일 성명을 내고 "대구시의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규모가 작아 코로나19 국비 지원을 적게 받고 있다"며 "코로나19로 가장 힘들어하는 대구보다 다른 지역에 정부 지원이 훨씬 더 많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지난 3월 정부가 코로나19 추경으로 지역사랑상품권에 지원되는 국비를 기존 4%에서 8%로 상향 지급하기로 결정하면서 대전의 경우 2천500억원을 지역사랑상품권으로 확대 발행해 8% 상당인 200억원을 국비로 지원받았다"며 "그런데 대구는 지역사랑상품권을 700억원어치만 확대 발행해 국비로 지원받은 금액이 56억원에 불과했다"고 꼬집었다.

이들에 따르면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대구는 기존 300억원에서 700억원을 추가로 발행, 모두 1천억원 상당의 지역사랑상품권을 발행한데 반해 대전은 2천500억원어치를 확대 발행해 모두 5천억원, 부산 4천억원, 인천 3천억원 등으로 대구보다 3~5배 더 많았다.

강금수 참여연대 사무처장은 "지역사랑상품권은 구입하는 시민들에게 직접 혜택이 주어지므로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빨리 나타난다는 것이 지금까지의 평가"라며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고, 경기 불황이 길어지고 있는 현실에 비춰보면 지역사랑상품권에 대한 정부의 국비 지원도 계속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대구시는 이제라도 발행 규모를 확대해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