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풍산기연, 2·28사업회에 ‘자동발열측정게이트’ 기증

22일 오전 대구 중구 2·28민주운동기념회관에서 관계자들이 자동발열측정게이트를 통과하고 있다. 기념관 입구에 설치된 발열측정게이트는 출입자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일정 온도가 넘으면 경고음을 울린다. 해당 장비는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주)풍산기연이 기증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22일 오전 대구 중구 2·28민주운동기념회관에서 관계자들이 자동발열측정게이트를 통과하고 있다. 기념관 입구에 설치된 발열측정게이트는 출입자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일정 온도가 넘으면 경고음을 울린다. 해당 장비는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주)풍산기연이 기증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대구의 지역 기업인 ㈜풍산기연(대표 이진호)은 22일 2·28민주운동기념사업회에 700만원 상당의 '자동발열측정게이트' 장비를 기증했다. 이번 기증은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공익적 차원에서 이루어졌다.

이날 기증받은 장비는 출입자들의 체온을 자동으로 측정하여 일정 범위를 넘은 출입자의 경우, 즉시 경고음으로 알려주는 최신 기종의 측정 장비다. 2·28민주운동기념회관 현관에 설치, 출입자들의 체온을 측정해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이진호 대표는 "2·28기념사업회의 이사로서 기념사업회 발전을 위하는 마음이 컸고, 대구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작은 힘이나마 보태고 싶었다. 앞으로 대구의 공익단체 7곳에도 기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