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봉화군, 오는 10월까지 여름철 자연재난 비상체계 가동·운영

2차, 3차 재점검으로 피해 최소화할 것

지역에서 예상되는 여름철 자연재난을 예방하기 위해 봉화군 관계자 등이 풍수해 취약지역을 점검하고 있다. 봉화군 제공 지역에서 예상되는 여름철 자연재난을 예방하기 위해 봉화군 관계자 등이 풍수해 취약지역을 점검하고 있다. 봉화군 제공

경북 봉화군이 오는 10월 15일까지를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본격 대응체제에 들어간다.

봉화군은 여름철 자연재난 선제 대응을 위해 지난 3월부터 자연재난 대비 사전점검을 해왔다. 또 지난 11일부터 5일간은 코로나19 여파로 다소 점검이 미비했던 풍수해 취역지역에 대한 대대적인 재점검을 했다.

아울러 21일에는 경상북도와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풍수해 우려 지역에 대한 재점검에 나서는 등 여름철 재해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재난의 유형이 다양해지고 예측이 어려워지고 있어 풍수해 우려 지역에 대한 점검을 다시 한 번 꼼꼼히 확인하고 보완할 것"이라며 "자연재난으로부터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온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