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방사 헌병대, 박사방 조주빈 공범 육군 일병 '이기야' 긴급 체포

수갑 이미지. 매일신문DB 수갑 이미지. 매일신문DB

성착취 음란물을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제작 및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 조주빈(나이 25세)의 공범인 현역 육군 A일병(나이 20세)이 3일 수도방위사령부 헌병대가 긴급 체포됐다.

A일병은 '이기야'라는 닉네임으로 언론 보도에 먼저 알려진 인물이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가 이날 오전 A일병이 복무하고 있는 경기도 소재 한 군부대를 압수수색한 바 있는데, 이어 군 당국이 A일병의 신병을 확보한 것이다.

경찰에 따르면 A일병은 조주빈이 운영한 박사방에서 이기야라는 닉네임으로 활동하며 수백회에 걸쳐 성착취 음란물을 유포하고, 박사방 홍보 활동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박사방 공동 운영자는 3명으로 알려진 바 있다. 이 중 A일병도 포함됐다.

박사방 공동 운영자는 '부따' '사마귀' 그리고 '이기야'인데, 경찰은 이들 가운데 2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수사당국이 A일병의 휴대전화를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점이 시선을 모은다. 여기서 중요한 증거가 나올 지에 관심이 향한다.

최근 '이기야'라는 닉네임을 쓰는 사용자가 최근까지도 음란물 공유방에서 활동했다는 제보도 나온만큼, A일병이 군 복무 중 병영 내에서 휴대전화로 음란물 공유방 운영 등에 참여했는지도 밝혀질 전망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