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성서공단의 한 공장에서 합성수지 유출 사고

인명피해는 없어…압력 높아져 증기 유출된 것으로 추정

31일 오전 합성수지가 유출된 대구 달서구 갈산동에 있는 한 제조업체의 모습. 변선진 기자 31일 오전 합성수지가 유출된 대구 달서구 갈산동에 있는 한 제조업체의 모습. 변선진 기자

3월 31일 오전 10시 53분쯤 대구 달서구 갈산동에 있는 합성수지 제조업체에서 20ℓ가량의 합성수지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공장 주변을 지나던 차량들의 바퀴가 본드에 붙은 것처럼 도로에 달라붙고, 공장 부근에 주차돼 있던 차량에도 접착력이 강한 합성수지가 뒤덮이는 등 피해를 입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지방환경청 화학안전관리단 사고대응팀은 접착제를 만드는 반응기의 압력이 높아져 증기가 유출된 것으로 보고 유출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