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여 오는 수사망'…박사방 참여 닉네임 1만5천개 확보

경찰, 사용자 선별 중…추가 회원 및 또 다른 대화방 가능성 열어두고 수사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여성에 대한 성(性) 착취 영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는 조주빈(24)을 수사 중인 가운데 텔레그램 '박사방'에 입장한 닉네임 1만5000개를 확보했다.

경찰은 대화방 운영자인 조주빈에게서 확보한 디지털 증거 자료 등을 중심으로 공범과 회원들에 대한 인적 정보 파악에 힘을 쏟고 있다. 특히 경찰은 이번주 중 일부 회원의 범죄 사실을 특정해 입건하고 강제수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30일 "박사방과 관련해 여러 자료를 수집한 결과, 현재까지 확보한 (대화방 참여자) 닉네임 개수는 중복을 제외하면 1만5천건"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해 9월부터 '박사방' 관련 수사를 하며 대화방에 참여했던 닉네임 정보를 하나씩 파악했온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이를 갖고 개별 인적사항을 대조해 선별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또 다른 대화방이 있을 수 있는 만큼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며 범죄 사실이 특정되는 대로 입건 등 수사 절차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박사방 참여자의 전체 규모에 대해서는 "수사 진행 단계에 따라 차이가 있어 정확히 말하기 어렵다"면서도 "유료 회원뿐 아니라 관련된 그룹 참여자를 모두 합친 숫자"라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N번방, 박사방 등 텔레그램 성착취방에서 오간 대화 내용 갈무리 N번방, 박사방 등 텔레그램 성착취방에서 오간 대화 내용 갈무리

경찰은 '박사방' 운영자인 조씨의 거주지 등에서 확보한 휴대전화 9대 등 압수수색 물품 등에 대한 자료를 분석 중이다.

압수수색으로 경찰이 확보한 휴대전화 중 갤럭시와 아이폰 등 2대는 조씨의 명의다. 1대는 조씨가 가지고 있었고 다른 1대는 집안에 숨겨둬 경찰이 직접 찾았다. 나머지 7대는 명의가 이미 해지됐거나 사용하지 않는 휴대전화였다.

경찰 관계자는 "디지털 증거 약 20여점을 압수했고 이 가운데 휴대전화 7대는 분석을 완료했다"며 "나머지 2대는 진행 중인데 (잠금 상태가) 풀리면 유의미한 자료가 나오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씨는 자신의 범죄 사실은 일체 시인했지만, 휴대전화를 열어주는 암호에 대해서는 진술을 안 한 상황"이라면서 "여러 방법으로 잠금 상태를 풀려고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