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지역 시민단체들 모여 “도민 모두에게 재난긴급생활비 지급해 달라” 촉구

“소득과 관계없이 모든 주민에게 지급해 줄 것”

경북시민인권연대회의 및 지역 시민·사회·노동단체들이 30일 오전 11시쯤 경북도청 정문 앞에 모여 '코나나19 생존 위협, 경북도민 재난기본소득 즉시 지급 촉구'가 적힌 현수막을 들고 기자회견을 했다. 윤영민 기자 경북시민인권연대회의 및 지역 시민·사회·노동단체들이 30일 오전 11시쯤 경북도청 정문 앞에 모여 '코나나19 생존 위협, 경북도민 재난기본소득 즉시 지급 촉구'가 적힌 현수막을 들고 기자회견을 했다. 윤영민 기자

경북의 시민·사회·노동단체와 경북시민인권연대회의(경북인권연대)가 30일 코로나19에 따른 재난긴급생활비를 모든 주민에게 지급해 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최근 경북도가 다음달 1일부터 저소득층 등에 한해 재난긴급생활비 신청 받기로 하자 이에 대한 의견을 내놓은 것이다.

경북도에 따르면 코로나19 재난긴급생활비는 경북도 내 중위 소득 85% 이하 가구 중 정부에서 시행하는 각종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33만5천여 가구에 대해 가구 구성원 수에 따라 최소 50만원에서 최대 80만원까지 지급한다.

이에 이들은 경북도청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북은 코로나19 피해의 중심지에 있다"면서 "경북도와 23개 시군은 모든 주민이 재난긴급생활비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성명을 내놨다.

그러면서 "지금의 지원책을 서민의 경제 상황을 고려하지 못한 탁상행정에 불과하고 이는 반드시 돈이 필요한 이들이 지원을 받지 못하게 되는 사각지대를 만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경기도가 모든 주민에게 10만원씩 재난긴급생활비를 지급하고 있다는 사례를 들며 "경북도가 선별지원책만 내놓은 채 주민 전체에 대한 지원에 대해서는 이렇다 할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로 힘든 모든 경북도민들이 긴급재난생활비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제안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