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의성군, 코로나19 경제살리기에 300억원 푼다…자영업자·소상공인 가구당 100만원 통 큰 지원

긴급 농업경영안정에 농가당 50만원 지원

김주수 경북 의성군수와 김영수 의성군의회 의장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300억원의 통큰 지원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의성군 제공 김주수 경북 의성군수와 김영수 의성군의회 의장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300억원의 통큰 지원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의성군 제공

경북 의성군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300억원(국·도비 100억원, 군비 200억원)의 예산을 지원을 하기로 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30일 군청 재난상황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민생경제안정에 171억원 ▷소상공인·중소기업 회복 64억원 ▷긴급 농업경영안정 30억원 ▷감염병 치료 및 대응 인프라 개선 35억원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감면 혜택 확대 6억원 등 300억원의 통큰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김 군수는 이를 통해 의성군의 2만8천237가구의 80% 이상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 3천500여 가구에 가구당 100만원을, 중위소득 100% 이하인 저소득증 1만3천600여 가구에 1인 가구는 50만원, 2인 이상 가구는 8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농가경영안정을 위해 농업경영체에 등록한 지역의 6천여 농가에도 가구당 50만원을 지원한다. 단 공무원과 교사, 공공 기관 임직원 등은 이같은 혜택에서 제외된다.

이외에도 어려운 소상공인들을 위해 ▷지방세(주민세) 3억원▷상하수도 요금 2억원 ▷각종 수수료 사용료 1억원 등 모두 6억원을 감면해주기로 했다.

의성군은 이번 예산안의 집행을 위해 추경예산안이 확정되면 300억원 중 1단계로 다음달 1일부터 추경예산 성립 전 제도를 활용해 현금성 지원 239억 중 38억원(의성사랑상품권 30억원, 의성사랑카드 6억원, 온누리 상품권 2억원)과 사업성 지원 61억원을 즉시 집행할 예정이다.

2단계로 6일부터는 '의성사랑카드'를 통해 현금성 80억원을 지원하고, 3단계로 13일부터 말까지는 그밖의 현금성 지원 121억원 전액을 집행할 방침이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의성군민이 똘똘 뭉쳐 적극적인 대응을 펼치면서 의성에서는 이달 5일 이후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없고 자가격리도 없는 상태를 유치하고 있다"며"모든 군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 코로나19 종식에 힘을 모아나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의성군의회는 내달 3일 임시회를 열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제2회 추경예산을 심의한다.

김영수 의성군의회 의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에 빠진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추경예산 300억원을 심의하는 원 포인트 임시회를 개최하고, 경북 지역 시·군 전체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하도록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