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의회, 국외연수비 반납 코로나 대응 투입

국외연수비, 의원정책개발비 등 1억 2천750만원 전액 반납

경산시의회가 코로나19 대응에 투입하기 위해 2020년도 의원국외연수비 및 의원정책개발비 예산 전액 1억 2천750만원을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경산시의회가 코로나19 대응에 투입하기 위해 2020년도 의원국외연수비 및 의원정책개발비 예산 전액 1억 2천750만원을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경북 경산시의회(의장 강수명)는 27일 의원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대응에 투입하기 위해 2020년도 의원 국외연수비 및 의원 정책개발비 예산 전액 1억2천750만원을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결정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과 함께 고통을 분담한다는 취지에서 내려진 결정으로, 추경예산에 반영돼 코로나19 대응 지원 사업비로 투입될 예정이다.

시의회는 또 코로나19 성금 모으기 운동에 15명의 의원 전원이 참여해 마련한 성금 300만원을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전달할 예정이다.

강수명 의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힘든 시기에 시민들과 고통을 함께 나누고 지역경제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는 것은 의회의 당연한 본분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산시의회는 지난해에도 국외연수비 예산 전액 5천250만원을 반납해 외유성 해외연수의 인식 변화를 선도했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