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 사망… 의성 두번째 사망



김주수 경북 의성군수가 코로나19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의성군 제공 김주수 경북 의성군수가 코로나19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의성군 제공

경북 의성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경주 동국대병원에서 치료 중이던 김모(78·여) 씨가 28일 숨졌다. 의성에서는 김 씨가 코로나19로 인한 두번째 사망자로 기록됐다.

28일 의성군에 따르면 안계면 주민인 김 씨는 지난달 19일 안계성당에서 성지순례를 다녀온 확진자와 모임을 가진 뒤 같은 달 27일 확진 판정을 받아 동국대 경주병원 음압병실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보건당국은 김 씨가 췌장암 말기 상태로 혈압과 당뇨약을 복용했으며, 직접적인 사인은 코로나19, 부가적인 사인은 췌장암이라고 밝혔다.

한편 의성군에는 이달 5일 이후에는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지 않고 있으며, 자가격리자도 없는 상태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