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코로나19 확진자 2명 사망…70·80대 기저질환자

국내 사망자 총 150명

동국대경주병원 응급실 밖에 설치된 선별진료실. 매일신문 DB 동국대경주병원 응급실 밖에 설치된 선별진료실. 매일신문 DB

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 2명이 숨졌다.

경북도는 28일 오전 8시 16분쯤 동국대 경주병원에서 치료 중이던 78세 여성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의성군에 거주하고 있는 이 여성은 지난달 19일 성지순례 확진자와 함께 성당 미사를 본 뒤 같은 달 27일 확진 판정을 받아 동국대 경주병원 음압병실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췌장암 말기로, 혈압·당뇨약을 복용했다.

직접적 사인은 코로나19, 부가적 사인은 췌장암으로 확인됐다.

앞서 오전 0시 22분쯤 동국대 경주병원에서 85세 여성도 숨졌다.

청도 주민인 이 여성은 지난 2일 마을 주민들과 농사일을 하던 중 확진자와 접촉해 검사를 받은 뒤 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평소 고혈압, 당뇨, 만성기관지염을 앓고 있었다.

2명의 사망자가 추가 발생하면서 경북의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41명, 국내 사망자는 총 150명으로 늘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