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역 신천지 유증상자 1천193명중 80%이상 확진

25일 오전 정부가 전국의 신천지교회 신도 전원에게 '코로나19' 감염증 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히면서 이날 오후 대구의료원에서도 다수의 신천지 교인이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25일 오전 정부가 전국의 신천지교회 신도 전원에게 '코로나19' 감염증 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히면서 이날 오후 대구의료원에서도 다수의 신천지 교인이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이 있는 대구지역 신천지 교인 1천193명 중 80%가량이 확진자로 나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7일 오전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통해 권 시장은 "신천지 교인 유증상자 중 80%정도 확진자가 나왔다. 다만 증상이 없다고 한 자가격리 상태인 신천지 교인 중에도 추가 확진이 나오는 사례가 많을 것 같다"고 말했다.

대구시가 정부로부터 전달받은 대구지역 신천지교인 명단이 이미 확보한 명단과 동일한 것으로 확인됐다. 권 시장은 "어제 정부에서 확보한 신천지 교인 21만2천여명 명부를 각 구군에 배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권 시장은 "다만 타 시·도에서 신천지 교인 전수조사를 실시한다면, 주민등록 이전 등의 사유로 대구시에서 관리하고 있는 신천지 교인 수는 다소 변동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대구시는 신천지 교인 8천269 명에 대해 전원 자가격리 조치 후 자가격리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경찰과 3천여 명의 공무원들이 관리 중이다. 이날부터는 구군별 현장연락관(8명)을 파견해 관리실태 점검을 강화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