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응 길어지며 공무원·의료인 감염 늘어

권영진 대구시장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홍준헌 기자 hjh@imaeil.com 권영진 대구시장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홍준헌 기자 hjh@imaeil.com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공무원과 의료인의 감염 추세 또한 늘고 있다.

27일 권영진 대구시장의 코로나19 대응 관련 정례브리핑에 따르면 공무원 4명과 의료관계자 4명,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3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공무원의 경우 시청 별관 혁신성장정책과 팀장 1명, 건설본부 보상과 1명, 대구도시철도건설본부 전력과 1명, 팔공산자연공원관리사무소 1명이 확진 환자로 확인됐다. 대구시는 이들 확진자를 격리 조치하고 해당 시설은 폐쇄 후 방역 작업을 실시했다.

의료관계자들도 4명이 감염됐다. 브리핑에서 밝혀진 확진 판정 의료인들은 수성구 중동 효성병원 직원 1명, 남구 대명동 드림병원 간호사 1명, 수성구 만촌동 스위스요양병원 직원 1명, 달서구 감삼동 구병원 간호사 1명 등이다. 뿐만 아니라 동구 신천동 장애인지역공동체 복지사 1명, 남구 봉덕동 명인실버홈요양센터 요양보호사 1명, 중구 남산동 대구사람장애인자립생활센터 활동보조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시는 이들에 대해 격리 조치를 하고 해당 시설은 폐쇄했으며 역학 조사 또한 진행중에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