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출신 배우 손예진 1억 원 기부 "코로나19 치료·방역 위해 써달라"

사진. 배우 손예진 사진. 배우 손예진

대구출신 배우 손예진이 코로나19 관련 성금 1억 원을 기부했다.

배우 손예진은 27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관련 성금 1억 원을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손예진은 소속사를 통해 "대구는 나고 자란 고향이자 부모님이 살고 계시기에 저에게는 더욱 특별한 곳이라, 뉴스를 통해 대구의 소식이 더욱 안타깝고 가슴 아팠다"며 "그 어느 때 보다 도움의 손길이 절실하게 필요한 저소득층과 코로나 치료와 방역 활동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전달된 성금은 대구 내 저소득 계층의 코로나-19 예방에 필요한 방역 물품과 의료 지원 등 코로나 바이러스로 고통 받고 있는 이웃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평소 손예진은 난치병 소아환자 후원과 저소득 장애아 장학금 후원 등 다양한 기부 활동으로 선한 영향력을 실천해 온 배우로 유명하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