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시장 "'대구경북 최대 봉쇄' 발언, 배경 확인해 보겠다"

"심각한 갈등이나 논란(거리)로 생각하지 말아야"

권영진 대구시장이 25일 오전 대구시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TV매일신문 제공 권영진 대구시장이 25일 오전 대구시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TV매일신문 제공

권영진 대구시장이 25일 발표된 당정청의 대구경북 최대 봉쇄 조치에 "(이런 언급이 나온) 배경은 확인해보겠다"면서 "이를 심각한 갈등이나 논란(거리)로 생각하지 말아 주시기 바란다"고 언급했다.

권 시장은 이날 오전 대구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대구경북 최대 봉쇄 조치'에 대한 기자의 질문이 나오자 "정치권에 섣불리 표현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봉쇄가 지니는 의미가 부정적이고 상황을 혼란스럽게 하는 우려 때문에 이 질문을 하시는 거라고 이해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대구 봉쇄와 관련해서는 전혀 들은 바가 없다. 다만 대구시민 스스로 건강을 지키고 코로나19 상황 조기 종식을 위해서는 안타깝지만 가능하면 시민들은 외출을 자제하고 타 시도에서 대구에 여행을 가지 말라고 (권고)하는 것도 감내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김종연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은 "지역 사회에 감염병이 발생하면 4단계로 전략을 세운다. 확산 단계에서는 '봉쇄' 전략, 다음 단계는 '완화' 정책이다. 이런 맥락에서 봉쇄 정책이라는 말이 나온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그는 "대구에선 대부분 환자가 특정 고위험군으로 나타나기 때문에 환자를 찾는 봉쇄 정책과 시민 이동을 자제시키고 생활수칙 강조하는 완화정책을 병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역사회에서 감염원을 최대한 빨리 확인해서 격리조치하는 것을 봉쇄정책이라고 하는데 최대한 많은 수의 감염원을 지역사회에서 확인해 격리하는 것"이라며 "지역사회 내 감염병이 완전히 퍼져있어서 확진자를 찾아 격리하는 것이 무의미할 때는 완화 정책을 쓴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