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코로나19 확진자 포항·안동·김천서 치료… 도민 함께 극복"

이철우 경북도지사.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에 불안해 하는 도민들에게 함께 어려움을 헤쳐나가자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24일 '코로나19 사태 조기 종식을 위해 도민께 드리는 호소문'을 내고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경북도에서 지난 19일 3명이 처음 확진된 뒤 오늘 오후 2시까지 200명이 확진됐다"며 "현재도 확진자가 지속 증가하고, 의심환자와 자가격리자도 계속 발생해 정부와 함께 온 역량을 쏟고 있다"고 밝혔다.

또 "경북도교육청, 경북경찰청, 육군 50사단 등 모든 기관이 긴밀히 협조해 지역 확산을 방지하고 확진자의 조속한 치료에 최선을 다해 나가기로 했다"며 "경북도 역시 약품 등 의료장비를 더 신속히 배부하고, 예비비 등 예산을 들여 확진자를 조속히 병원으로 옮겨 집중 치료하는 동시에 확산 차단에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혼란을 가중시키는 가짜 뉴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지사는 "가짜 뉴스에 불안해 할 필요가 없다. 예방수칙을 지키고 경북도와 보건당국의 정보를 믿고 따라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도내 확진자는 포항, 안동, 김천 등 3곳 의료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라며 "중증환자 9명은 서울 최상급 병원에서 집중 치료 중이다. 일반 환자는 민간 병원에서 검진, 치료가 충분히 가능하다. 도민들이 궁금해하는 사항은 즉각 알려드리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