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군부대 공사 인부 코로나19 양성…전 부대원 격리

15일 대구 퀸벨호텔서 31번 확진자와 같은 시간대 머물러

22일 부대 안에서 공사하던 민간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자가 발생한 경북 포항 해병대 군수단 독립숙영지 부대 전체가 폐쇄됐다. 연합뉴스 22일 부대 안에서 공사하던 민간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자가 발생한 경북 포항 해병대 군수단 독립숙영지 부대 전체가 폐쇄됐다. 연합뉴스

경북 포항 해병대 부대를 공사하던 인부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에 걸려 모든 부대원이 격리됐다.

22일 해병대 등에 따르면 포항 남구 해병대 군수단 독립숙영지(독립부대)에서 공사하던 민간인 A씨(54·남·대구)가 이날 오전 6시 30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15일 31번 환자가 방문한 대구 동구 퀸벨호텔에서 같은 시간대에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17일, 19일 해당 부대에서 일했고, 20일 31번 환자 동선을 확인한 뒤 스스로 대구 동구보건소에서 검사받았다.

A씨로부터 연락 받은 해당 부대는 즉시 내외부인 출입을 금지하고 접촉자 자가격리 조치를 내렸다.

이 부대는 해병대 1사단과는 거리가 떨어져 있고 부대원은 약 100명으로 알려졌다.

포항시는 A씨가 찾은 남구 오천읍 식당을 일시 폐쇄하고 방역하고 있다.

해병대 관계자는 "현재 부대 출입을 통제하고 부대원 전체를 격리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