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코로나19 확진자 이동경로는?…성지순례후 확진

안동시가 공개한 확진자 이동경로. 안동시 제공 안동시가 공개한 확진자 이동경로. 안동시 제공

경북 안동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5명의 동선이 공개됐다.

안동시는 22일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5명의 현재까지 파악된 이동 경로다. 자세한 내용은 업데이트 하겠다. 각 경로에 있는 장소는 현재 폐쇄조치에 들어가 방역 중"이라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확진자 A(60세 여성)씨와 B(64세 남성)씨는 부부로 확인됐다. A씨는 16일 복주여중 앞 도로에서 자택까지 도보로 이동했고, 이후 자택 내 머물렀다. 남편인 B 씨도 같은 날 복주여중에서 자택까지 걸어서 갔고, 20일과 21일 직장인 가톨릭상지대 내 구내 서점에 있었고, 21일 안동소방서 행정과를 방문했다.

74세 여성 C씨는 17일 동부동 소재의 서울갈비, 18일 목성동 성당과 해동사요가, 19일 목성동 성당, 북문동 할매보리밥 등을 거쳐갔고, 64세 남성 D씨는 16일 복주여중 앞 도로에서 자택까지 도보 이동, 18일 수상동 자동차검사소에 들른 것으로 확인됐다.

60세 여성인 E씨는 복주여중 앞 도로에서 자택까지 영주지역 확진자와 동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17일과 20일에는 목성동 성당에 들렀다.

안동시는 현재까지 확진자들이 이스라엘 성지순례 후 지난 16일 귀국했고, 성지순례 동행자 중 확진자가 있어 6명이 자가격리 됐다. 이들 중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1명은 검사 중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