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구경북 강타]21일부터 경증환자 다인 1실(일반실)에 배치 가능

1인 1실 음압격리병상 절대 부족…중중환자 중심 운영

정부가 대구경북 코로나19 환자 폭증에 따라 중증환자를 중심으로 음압격리병상을 운영한다. 또 경증환자에 한해 기존 1인 1실에서 다인 1실(일반실) 전환을 허용한다.

보건복지부는 21일 코로나19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를 통해 "앞으로 음압병상은 중증환자 중심의 격리 치료에 집중한다"고 밝혔다.

음압병실은 환기 장치를 통해 방 안의 기압을 음압 상태로 유지해 외부 공기가 방에 들어올 수는 있지만, 방 안의 공기는 밖으로 나갈 수 없도록 하는 병실이다. 병실 간 오염을 막을 수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는 대구의 음압병실은 9개 병원 50개 병실이 고작이다. 부·울·경 등 다른 권역 자원을 활용한다 하더라도 하루가 다르게 증가하는 발생 추이를 도저히 따라갈 수 없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권영진 대구시장은 보건당국에 의료기관 병상 배정 기준을 변경해 공조시설 기준을 충족하면 음압병상이 아닌 일반실에 경증환자를 배치하도록 건의했고, 이날 보건당국이 허용했다.

보건당국은 경증환자도 최대한 병실 당 1명만 있도록 배치하되, 병실이 부족할 경우 코로나19 환자들끼리 같은 병실에 머물도록 할 계획이다. 일단 대구경북에만 한시적으로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대구의료원 373병상과 계명대 동산병원 117병상을 추가로 확보해 코로나 확진환자 입원 치료에 사용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그러나 현재 확진환자 증가 추세를 고려할 때 이 또한 조만간 한계에 도달할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 차원의 대책을 보건당국과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