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대구 신천지' 서초구서 코로나19 확진자 첫 발생

매일신문 | '코로나19' 31번 확진자 동선 총정리! 아직까지 발길 끊기고 휑한 모습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 중 대구 신천지 교인이 다수 발생한 19일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 앞을 한 시민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지나가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 중 대구 신천지 교인이 다수 발생한 19일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 앞을 한 시민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지나가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서울 서초구에서 대구 신천지 교회를 방문한 50대 남성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초구 확진자는 이 남성이 처음이다.

21일 서초구는 이날 오전 블로그와 페이스북 등 SNS(소셜미디어)를 통해 "방배3동에 거주하는 신모(59· 남성) 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서초구청은 "확진자는 지난 12일 대구 신천지교회를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현재 국가지정병원인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했다"고 전했다.

지역사회에서 처음으로 확진자 발생하자 서초구는 위기 대응 단계를 '심각'으로 상향했다. 신천지 관련 시설에 대한 긴급 전수조사와 방역활동도 강화한다.

서초구는 "신천지 교인들은 대구집회 참석 여부를 서초구보건소에 알려달라"며 "외부활동 자제 등 방역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문의사항 등은 서초구보건소 ☎ 02-2155-8093나 질병관리본부 ☎ 1338로 하면된다.

매일신문 | '코로나19' 31번 확진자가 다녀간 대구 신천지 교회 어떤 모습일까?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