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프로포폴 불법 투약? 얼굴 흉터 치료 목적"

배우 하정우. 매일신문DB 배우 하정우. 매일신문DB

배우 하정우가 최근 자신에게 제기된 프로포폴 불법 상습 투약 의혹과 관련, "흉터 치료 목적이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하정우 소속사 워크하우스는 18일 '프로포폴 투약 관련 일부 추측성 보도에 대한 입장문'을 냈다.

이 입장문에서 소속사는 "하정우가 얼굴 흉터 때문에 2019년 1월 레이저 흉터 치료로 유명하다는 한 병원 원장을 소개받았다"며 "이후 2019년 1월부터 9월까지 약 10차례, 강도 높은 레이저 시술을 해당 원장으로부터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치료 당시 원장의 판단에 따라 프로포폴로 수면 마취를 실시한 것이 전부이다. 약물 남용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연기자 출신 동생 이름으로 차명 진료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소속사는 "해당 병원 원장이 최초 방문 당시부터 마스크와 모자를 쓰고 오라고 부탁하는 등 프라이버시를 중요시했다. 이 과정에서 원장이 하정우에게 소속사 대표인 동생 및 매니저의 이름 등의 정보를 달라고 요구한 것"이라며 "의사의 요청이라 별 의심 없이 정보를 전달했다. 이를 병원에서 어떻게 사용했는지 여부는 알지 못하지만, 하정우로서는 치료 사실을 숨길 아무런 이유가 없었다"고 했다.

이어 "병원 측 요청이 있었지만 경솔하게 타인의 인적사항을 알려준 것에 대해서는 깊이 반성한다. 이로 인한 오해가 발생한 데 대해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소속사 측은 원장과 하정우 측이 수개월 동안 주고받은 문자 내역이 있고, 여기에 하정우가 치료 목적으로 해당 병원에 드나든 사실이 명백히 확인된다고 밝혔다.

또 소속사 측은 사실 확인을 위해 향후 수사에 적극 협조할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앞서 여러 언론 보도에서는 검찰이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을 수사 중이라면서, 수사 대상 가운데 유명 배우가 포함돼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배우 하정우가 언급됐고, 일부 언론은 실명을 언급하기도 했다. 하정우(본명 김성훈)의 동생 차현우(김영훈)도 함께 거론됐다. 두 형제는 배우 김용건의 아들로도 잘 알려져 있다.

배우 차현우. 매일신문DB 배우 차현우. 매일신문DB

※다음은 입장문 전문.

[프로포폴 투약관련 일부 추측성 보도에 대한 입장문]

배우 하정우의 소속사 워크하우스는 위 제목과 관련하여 다음과 같이 밝힙니다.

다 음

하정우는 얼굴 부위 흉터 때문에 평소 고민이 많던 중 2019년 1월 레이저 흉터 치료로 유명하다는 모 병원 원장을 소개받았고, 그 원장으로부터 하정우의 피부 흉터 치료를 돕고 싶다는 적극적인 의사를 전달 받았습니다.

시술을 받은 기간은 2019년 1월경부터 9월경까지 약 10회 가량으로, 강도 높은 레이저 시술을 받았습니다. 치료를 받을 때 원장의 판단 하에 수면마취를 시행한 것이 전부이며, 어떠한 약물 남용도 전혀 없습니다. 하정우는 치료에 어느 정도 효과를 본 후, 그 해 가을 경 내원을 마쳤습니다.

다음은 '배우 출신 동생 명의로 진료를 받았다'는 점에 대한 설명드립니다.

원장은 최초 방문 시부터 "마스크와 모자를 쓰고 오라"고 하는 등 프라이버시를 중시하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원장은 하정우에게 '소속사 대표인 동생과 매니저의 이름 등 정보를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프라이버시 보호 차원으로 막연히 생각하였고, 의사의 요청이라 별다른 의심없이 전달하였습니다. 그것을 병원에서 실제로 어떻게 사용했는지 여부는 알지 못하지만 하정우로서는 치료 사실을 숨길 아무런 이유가 없었습니다.

원장의 요청이 있었다고는 하나 경솔하게 다른 사람의 인적사항을 알려준 것에 대하여는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그로 인해 이러한 오해가 발생한 것에 대해서도 팬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사죄 드립니다

다행스럽게, 병원 방문 일시를 예약하는 과정 그리고 치료 후 경과를 관찰하는 과정에서 원장과 주고받은 수 개월 간의 문자 내역과 원장의 요청으로 정보를 알려주는 과정이 확인되는 문자 내역이 남아 있습니다. 그 내역을 보면, 치료 목적으로 병원에 출입한 사실, 그 일시 등이 명백히 확인됩니다.

본 건에 대해 확대 해석이나 확인되지 않은 사실에 대한 보도를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소속사는 수사기관이 사실확인을 요청한다면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입니다.

대중예술인으로서는 논란이 되는 사안으로 언론에 이름이 나오는 것은 결코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무엇보다 전혀 거리낄 것이 없다고 생각해서 논란이 자연스럽게 잦아들기를 바랬습니다. 그러나 억측이 계속되고 있어서 이와 같이 입장을 밝힙니다.

무엇보다 배우 하정우를 믿고 응원해 주신 팬 및 관계자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