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이동경로…동구·수성구·남구

코로나19 대구 31번째 확진자 동선 그래픽 박소현 코로나19 대구 31번째 확진자 동선 그래픽 박소현

대구에서 31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이동경로가 공개됐다.

31번 환자는 대구 서구에 거주하는 61세 여성으로 현재 대구의료원 음압병동에 격리 입원 중이다.

시는 이 여성에 대해 이날 오전 5시부터 두차례에 걸쳐 1차, 2차 역학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지난 6일 오후 10시30분 교통사고를 당한 이 여성은 다음날인 7일 수성구 새로난 한방병원에 외래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날 병원의 진단에 따라 오후 9시 입원해 치료를 받았다.

지난 7일부터 17일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되기 전까지 대부분 병원에 머물렀다. 이 환자는 9일과 16일 오전 대구 남구 대구교회에서 2시간동안 2회에 걸쳐 예배에 참석했다.

확진자는 토요일인 지난 15일에는 지인과 함께 대구 동구 퀸벨호텔에서 식사를 한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입원 전 동구 C클럽에 출근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 31번째 확진자의 이동경로는 18일 현재 다음과 같이 파악됐다.

▶2월 6~7일=동구 C클럽 직장 출근

▶6일 오후 10시 30분=교통사고

▶7일=수성구 새로난한방병원 외래진료

▶7일=오후 9시 새로난한방병원 입원

▶9일=남구 대구교회 2시간 예배

▶15일=오전 동구 퀸벨호텔 뷔페 점심

▶16일=남구 대구교회 예배

▶17일=오후 3시 30분 수성구보건소 방문

▶17일=대구의료원 음압병동 격리입원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