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12·14번' 퇴원…확진자 31명·퇴원 12명

일본에서 확진자 접촉한 12번, 아내인 14번 환자 모두 퇴원

12번·14번 환자가 입원해있었던 경기도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 모습. 연합뉴스 12번·14번 환자가 입원해있었던 경기도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 모습. 연합뉴스

18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2명이 추가 퇴원했다. 이에 따라 국내에서 퇴원한 확진자는 12명으로 늘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12번(49세 남성, 중국인) 환자와 14번(40세 여성, 중국인) 환자가 분당서울대병원에서 퇴원했다고 밝혔다.

12번 환자는 일본에서 확진자를 접촉한 뒤 지난달 19일 국내로 입국했고, 이달 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아내인 14번 환자는 다음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두 사람이 퇴원하면서 퇴원한 확진자는 총 12명으로 늘었다. 앞서 10명(1·2·3·4·7·8·11·17·22·28번 환자)이 퇴원했다.

한편 이날 대구에서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총 확진자는 31명으로 늘었다. 퇴원한 12명을 제외한 19명은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