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의 전설, 문경 은성갱도 가상현실 체험공간으로 바꾼다.

미리보는 문경 은성갱도 가상현실 체험 장면 . 엄청난 진동과 폭파음 등을 체험 하면서 석탄을 캐낸다는 컨셉이다. 문경시 제공 미리보는 문경 은성갱도 가상현실 체험 장면 . 엄청난 진동과 폭파음 등을 체험 하면서 석탄을 캐낸다는 컨셉이다. 문경시 제공

영상을 테마로 한 문경의 새로운 관광시설 에코랄라에 또 하나의 멋진 가상현실 체험공간이 마련된다.

문경시는 18일 에코랄라와 통합운영하고 있는 문경석탄박물관 내 은성갱도에 10억원을 들여 첨단 ICT 기술을 적용한 가상현실 실감콘텐츠 체험시설로 꾸민다고 밝혔다.

은성갱도는 1995년 폐광한 은성탄광 부지에 마련된 전시 공간(길이 230m, 면적 740㎡)으로 전국에서 유일하게 석탄을 나르는 갱도를 활용한 시설이다.

이번 가상공간은 관람객들이 광부로 변신해 지하 갱도를 발파하고 엄청난 진동과 폭파음 등을 체험하며 석탄을 직접 캐는 듯한 컨셉으로 짜여진다.

이 아이템은 정부의 2020년 공립박물관 실감 콘텐츠 제작·활용 사업에 선정돼 국비 5억원을 지원받는다.

문경석탄박물관은 가은오픈세트장, 모노레일, 자이언트포레스트, 에코타운 등의 시설과 함께 문경에코랄라(www.ecorala.com)로 통합 운영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