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이공계열 강세! 영남이공대 계계열 취업률 78.8% 달성

영남이공대 기계계열 학생들이 실습에 여념이 없다. 영남이공대 제공 영남이공대 기계계열 학생들이 실습에 여념이 없다. 영남이공대 제공

영남이공대(총장 박재훈) 기계계열이 취업률 78.8%(2018년 2월 졸업 기준)를 달성했다.

특히 이같은 성과는 포스코, SK하이닉스, LG화학 등 학생이 만족하는 취업처를 연계하였다는 것에 의미가 깊다. 이것은 영남이공대 기계계열에서 볼 수 있는 특화된 취업 시스템이 바탕이 됐다.

이 대학 기계계열은 세계적 우수기업과 연계한 교육센터 및 교육프로그램 운영이 장점이다. 자동화 로봇 세계1위 기업인 스웨덴 ABB사의 'ABB로봇센터'와 세계적인 전기전자기업인 독일 지멘스사의 '지멘스아카데미', '지멘스 SMSCP 인증교육'이 대표적이다. 이를 통해 매년 20명 이상 지멘스 SMSCP 국제 자격증을 취득하고 있다.

또 체계적인 기업맞춤형 교육의 제공도 밑바탕이 됐다. LINC+ 사회맞춤형반은 지역의 대표적인 기업인 SL 등 20곳 이상의 우량기업과 협업해 해당 기업에서 요구하는 직무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해외취업반을 별도로 운영, 재학생들의 해외 취업 요구도 놓치지 않고 있다. 일본, 중국, 베트남 등의 국가에 갈 수 있도록 어학집중 교육과 해당 국가 및 기업에 특화된 직무교육 등을 추가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특히 일본 취업을 원하는 학생들은 영남이공대가 참여하는 '청해진사업'을 통해 2개월간 일본 어학연수의 기회도 얻게 되고 추가로 일본 시장에서 가장 요구하는 자동차설계와 금형에 대한 심화 교육을 받는다. 중국 취업을 원하는 학생도 마찬가지로 '전문대학혁신지원사업'을 통해 4개월간의 현지 연수를 받게 된다.

전공심화과정 운영도 빼놓을 수 없다. 이를 통해 학생들은 기계공학과 4년제 학위 수여를 받을 수 있다. 또 ABEEK 공학교육기술인증을 취득할 수 있으며 졸업 후 대학원 진학, 정부출연연구소 및 산업체의 연구 개발과 같은 전문직으로 취업을 하고 있다.

이런 체계적인 교육 시스템을 통해 영남이공대교 기계계열의 취업률은 매년 상승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