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기홍삼 미국에 13t, 영주사과 극동러시아에 5.4t 수출

미국으로 수출할 홍삼을 선적한 풍기인삼농협 직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영주시 제공 미국으로 수출할 홍삼을 선적한 풍기인삼농협 직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영주시 제공

 

경북 영주시는 13일 풍기홍삼 13t과 영주사과 5.4t을 미국과 극동러시아에 각각 수출했다.

이날 선적한 풍기인삼농협 '황풍정'은 미국 LA 영주홍보관을 통해 미국 26개 주 50개소에서 판매된다. 풍기인삼농협은 2012년 미국 수출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총 320만9천달러어치를 수출했다. 풍기인삼이 면역력 강화와 피로 해소, 혈액 흐름 개선, 기억력 증진에 큰 효능이 있다고 알려지면서 미국 수출 물량은 매년 증가하고 있다.

권헌준 풍기인삼농협 조합장은 "영주시와 함께 수출시장 다변화에 매진해 온 결과 미국 LA 시장뿐만 아니라 미국 전역으로 판매처를 늘리게 됐다"며 "앞으로 더 적극적인 마케팅을 통해 수출 물량을 늘리겠다"고 했다.

같은 날 순흥면 지동리에 위치한 우림영농조합법인(대표 박경수)도 영주사과 5.4t을 극동러시아(사할린)로 수출하기 위해 선적했다.

우림영농조합법인은 2019년 복숭아 102t, 사과 148t을 홍콩, 싱가포르, 베트남, 태국, 말레이시아 등지에 수출했다. 극동러시아 수출은 지난해 5.4t 수출에 이어 올해 두 번째이다.

박경수 우림영농조합법인 대표는 "지난해 사과 가격 하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수출시장을 개척했다"며 "올해는 개척된 수출시장에 신선농산물 수출을 늘릴 예정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