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소방, 설 연휴 119신고 지난해보다 13.2% 증가

모두 7천852건 신고접수…화재와 구조출동은 전년보다 감소

119상황실 요원이 신고 접수를 받고 있다.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119상황실 요원이 신고 접수를 받고 있다.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올해 설 연휴 기간 대구지역 119 신고는 지난해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소방안전본부는 올해 설 연휴 동안 화재와 구조, 구급 등 모두 7천852건의 신고와 상담을 접수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가운데 1천565건을 출동했고, 980명을 구조하거나 병원으로 이송했다.

설 연휴 하루 평균 신고접수는 1천963건으로 지난해 1천734건보다 13.2% 증가했다. 하루 평균 출동 건수는 392건으로 전년(374건)보다 5% 늘었다.

화재는 나흘간 8건이 발생해 인명피해 없이 182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원인으로는 부주의가 50%(4건)로 가장 많았고, 전기적 요인 37.5%(3건), 기타 12.5%(1건) 등의 순이었다.

구조는 198건 출동해 55명을 구조했다. 안전조치 등 생활안전출동이 64.6%(128건)로 가장 많았고, 화재 23.7%(47건), 교통사고 5.1%(10건), 승강기사고 4.5%(9건), 산악사고 1.5%(3건) 등이 뒤를 이었다.

구급 활동은 1천359건 출동해 925명을 응급처치하거나 이송했다. 구급 상담은 2천949건으로 하루 평균 737건 처리했다. 이는 평일(182건)보다 약 4배 증가한 수치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