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기술 부패방지 시책평가 우수기관으로 선정

한국전력기술 사옥. 매일신문 DB 한국전력기술 사옥. 매일신문 DB

한국전력기술(사장 이배수)은 29일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 시행 2019년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부패방지 시책평가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한국전력기술은 경북청렴클러스터 5개 기관 및 울산청렴클러스터 8개 기관과 함께 반부패 청렴시책 추진 및 발전방안 등을 위한 청렴정책 토론회 등을 개최하는 등 광역클러스터 교류를 위해 주도적 역할을 했다.

특히 한국전력기술은 민간을 대상으로 한 청렴문화 확산활동의 일환으로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시행한 '청렴상생 실천대회', '상생협력 아카데미' 등 상생·청렴문화 프로그램을 확산시켜 권익위로부터 지난해 '청렴문화 확산활동 우수사례'에 선정되기도 했다.

한국전력기술은 2014년 부패방지시책 평가대상 기관에 편입 후 지속적인 반부패 및 청렴 정책을 추진해온 결과 3년 연속 우수 등급 이상의 성적을 거두고 있다.

정일순 한국전력기술 상임감사는 "임직원들의 노력으로 높은 수준의 평가 성적을 거두고 있지만 더욱 노력해 반부패·청렴 정책을 한국전력기술이 선도할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