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공항 대의' 4개 지자체 합의 정신 발휘를

국방부, 공동후보지 선정 입장…군위 설득 방안 마련 절실
군위군, 법적 대응 뜻 내비쳐…추가 인센티브 약속 등으로 합의 이끌어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조감도. 매일신문 DB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조감도. 매일신문 DB

국방부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로 공동후보지(의성 비안·군위 소보)를 선정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난관이 적지않을 것으로 보인다. 단독후보지(군위 우보) 유치 신청을 하며 공동후보지 신청에 나서지 않은 군위군이 법적 대응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면서다. 이에 따라 대구·경북, 군위·의성 4개 지방자치단체가 법정 공방을 피하고 합의 정신을 발휘하는 지혜을 보여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국방부가 공동후보지 선정 입장을 분명히 하면서 우보 선정을 희망하는 군위군의 뜻은 관철되기 쉽지 않을 전망이다. 국방부가 공동후보지 선정 절차를 본격화하면 군위군은 법적 대응으로 맞설 방침이라 이전부지 선정이 법정 공방으로 갈 공산이 크다.

이렇게 되면 대구경북은 '통합신공항이라는 대의를 두고 합의 정신을 발휘하지 못했다'는 오명을 쓸 수밖에 없다. 대구시와 경북도가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지적이 쏟아지는 이유다.

이와 관련해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8일 간부회의에서 "통합신공항 무산은 막아야 하고, 군위의 손을 이끌어내지 못하면 성공하기 어렵다"며 "군위가 동참할 분위기를 만들 수 있도록 추가 인센티브 등을 검토하라"고 강조했다.

앞서 경북도는 통합신공항 항공클러스터 전체 430만㎡(130만평) 가운데 100만㎡(30만 평)는 통합신공항 선정지역에 조성하고, 나머지 약 330만㎡(100만평)는 공항에서 10㎞ 이내 미선정 지역에 만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경북도는 여기에다 도내 각종 사업은 물론 다양한 국책사업 가운데 군위군에 추가로 적용할 수 있는 항목이 어떤 게 있는지 구체적인 검토에 돌입했다.

대구시 역시 경북도의 입장과 궤를 같이하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협의와 설득을 통해 군위군과 함께 가야 한다. 통합신공항 건설 사업이 법적 문제로 제동이 걸려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 역시 지난 22일 발표한 이 도지사와의 공동 입장문에서 "선정되지 못한 지역에 대한 획기적 지원 방안과 신공항을 중심으로 한 공항복합도시 조성 방안 등을 마련해 양 지역이 상생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