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쾅' 경찰차 들이받은 만취운전자 현장 체포

추차차량 2대 잇따라 들이 받은 뒤 도주

앞을 가로막은 순찰차를 들이받은 그랜저. 연합뉴스 앞을 가로막은 순찰차를 들이받은 그랜저. 연합뉴스

만취한 50대 운전자가 교통사고를 낸 후 도주하다 경찰차까지 들이받고서 붙잡혔다.

27일 오후 11시 35분쯤 부산 동래구 서원시장 인근 도로들 달리던 그랜저가 주차된 차량 2대를 잇따라 들이받았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사고를 낸 그랜저 운전자 A(50대)씨는 안락로터리를 거쳐 충렬사 방향으로 도주했다.

A씨는 출동한 경찰의 정지 명령에도 멈추지 않았고 순찰차가 앞을 가로막자 순찰차를 들이받은 뒤 차에서 내려 도망치려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20%로 측정됐다. 이는 면허 취소 수치인 0.08%를 훌쩍 넘는 기록이다.

경찰은 A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거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