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국내 두 번째 확진 환자 발생…55세 한국인 남성

질병관리본부,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두 번째 확진 환자 확인
중국 우한시 출발해 22일 김포공항 통해 귀국

중국 우한 폐렴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 조짐을 보이자 23일 대구시청에서 보건건강과 직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예방행동수칙' 인쇄물과 건강마스크를 제작, 각 구·군 보건소로 배포하기 위해 분류하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중국 우한 폐렴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 조짐을 보이자 23일 대구시청에서 보건건강과 직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예방행동수칙' 인쇄물과 건강마스크를 제작, 각 구·군 보건소로 배포하기 위해 분류하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 환자(55세 남자, 한국인)를 확인했다고 24일 밝혔다.

질본에 따르면 이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근무하던 중 지난 10일부터 시작된 목감기 증상으로 19일 경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고, 22일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다 검역 과정에서 발열과 인후통이 확인되어 능동감시를 실시했으며, 23일 보건소 선별진료를 통해 검사한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확진됐다.

미국에서도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22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LAX)에 도착한 승객들이 전염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쓴 채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에서도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22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LAX)에 도착한 승객들이 전염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쓴 채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이 환자와 접촉한 사람을 중심으로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 중"라고 밝혔다.

국내 확진자는 현재 2명이며, 23일 추가된 4명을 포함한 조사대상 유증상자 25명은 전원 검사결과 음성으로 판명되어 격리해제 됐다.

한편, 23일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WHO(국제보건기구) 긴급위원회는 "아직 국제공중보건 위기상황이라고 발표하긴 이르다"고 결론지었다. 그러면서 중국 측에 투명한 정보공개 및 적극적인 방역조치를 당부하고, 10일 내로 긴급위원회를 다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