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구미나들목 사망사고 "대구 매일신문 연속 보도"

경부고속도로 구미나들목에사 사망한 학생의 아버지 휴대폰 카카오톡 메인 화면. 아들에 대한 애틋한 마음이 담겨있다. 피해자 아버지의 카카오톡 화면 캡쳐 경부고속도로 구미나들목에사 사망한 학생의 아버지 휴대폰 카카오톡 메인 화면. 아들에 대한 애틋한 마음이 담겨있다. 피해자 아버지의 카카오톡 화면 캡쳐

22일 오후 10시 5분부터 방송되는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구미나들목 고교생 사망 사고'를 다룰 예정이다. '고속도로에 뛰어든 내 아들'이라는 제목이다.

올해 갓 스무살이 된 故(고) 이중경 군이 지난 1월 6일 경부고속도로 구미나들목 인근에서 안타깝게 목숨을 잃은 사고이다.

그런데 이 사고가 단순 고속도로 무단횡단 교통사고가 아니라, 학교폭력과 연관이 있다는 내용을 앞서 매일신문에서 잇따라 보도한 바 있다.

이 교통사고에 대해 동료 학생들의 폭력에 시달린 이중경 군이 고속도로에서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고, 이 정황이 실제로 경찰 수사에서도 드러난 것.

매일신문이 연속 보도한 기사는 다음과 같다.

▶1월 12일 자 '경부고속도로 구미 나들목 학생 극단적 선택 진실은' 기사
▶1월 14일 자 '구미 경부고속道 고교생 사망사고 의혹…네티즌들 분개' 기사
▶1월 14일 자 '부사관 입대 앞둔 고3, 고속道 뛰어들어…'학폭' 국민청원' 기사
▶1월 15일 자 '[속보] 구미나들목 고교생 사망 사고 "집단폭행 있었다"' 기사
▶1월 16일 자 '[기자노트] 학교폭력이 몰고간 고교생의 안타까운 죽음' 기사

이 사건은 현재 구미경찰서가 수사 중이다.

6일 고교 졸업을 앞둔 A군이 학교 폭력을 피해 달아나다가 의문의 사고를 당했던 경부고속도로 구미나들목 사고 현장 인근. 전병용 기자 6일 고교 졸업을 앞둔 A군이 학교 폭력을 피해 달아나다가 의문의 사고를 당했던 경부고속도로 구미나들목 사고 현장 인근. 전병용 기자

앞서 구미경찰서 관계자는 "사건 관계자들에 대한 진술은 확보한 상태이며, 학생들간 진술이 엇갈리고 있다"고 말했다. 또 "사고 인근 장소 및 호프집, 택시 등의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복원 중이어서 조만간 사건의 전말이 밝혀질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구미 나들목 극단적 선택 사건의 진상 조사를 호소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갈무리 구미 나들목 극단적 선택 사건의 진상 조사를 호소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갈무리

지난 13일에는 이중경 군의 큰아버지로 추정되는 네티즌이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구미경찰서'라는 제목의 청원글을 올리기도 했다. '군 입대와 고교 졸업을 앞둔 아들이 학교폭력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주장을 담고 있다.

사고 발생 전 구미 시내에서는 이중경 군에 대한 두 차례의 집단폭행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두 번이나 이어진 이중경 군에 대한 폭력 사건이 시민들에게 인지돼 경찰에 제대로 신고만 됐더라면, 또는 경찰이 심야 순찰 등을 통해 발견했더라면, 이중경 군이 극단적 선택을 하는 상황은 막을 수 있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