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기초행정도 '빅데이터' 시대… 주차수급·상권분석

2억3천만원 투입해 빅데이터 활용 사업 완료

대구 중구청이 빅데이터로 산출한 주차난 심각 지역 요도. 중구청 제공 대구 중구청이 빅데이터로 산출한 주차난 심각 지역 요도. 중구청 제공
대구 중구청이 빅데이터로 산출한 행정동과 업종 별 창업 유망도. 중구청 제공 대구 중구청이 빅데이터로 산출한 행정동과 업종 별 창업 유망도. 중구청 제공

대구 중구에서 고정형 CCTV로 적발된 불법 주·정차가 가장 많았던 곳은 2·28기념중앙공원 옆 골목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창업 업체의 1년차 폐업률은 2005년 15.1%에서 2018년 24.3%로 크게 늘어나 초기 정착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파악됐다.

대구 중구청은 이런 내용의 맞춤형 빅데이터 사업을 마무리짓고 행정에 활용하기로 했다. 중구청은 2억3천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에 빅데이터 활용사업을 위탁 추진해왔다. 기초자치단체 차원에서 빅데이터를 행정에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것은 대구 구·군 중에선 처음이다.

22일 있은 '빅데이터 전략사업 완료보고회'에서는 빅데이터 활용의 예시로 주차수급량과 상권에 대한 분석 결과가 제시됐다. 불법 주·정차 단속 자료와 지리정보시스템(GIS) 등을 활용해 주차여건 개선이 시급한 지역을 뽑아내 보여줬고, 신용카드 매출과 유동인구 등 자료를 활용해 창업 추천 행정동과 업종을 선별하기도 했다.

중구청은 주차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불법 주·정차 패턴과 수요를 분석, 담당 실무자의 맞춤형 주차정책 수립에 활용할 방침이다. 또 상권 분석 결과를 통해서는 행정동별 창업 유망·사양 업종을 도출해 시민들에게 제공하기로 했다.

이번 보고회에서는 또 향후 5년 동안 빅데이터 활용이 가능한 분야로 ▷스마트 관광 ▷스마트 안전·교통 ▷도시재생 ▷세무 고도화 ▷노인 일자리·복지 전략 등이 제시됐다. 이번에 분석된 주차·상권 빅데이터는 중구청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