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인사역 유치 거창군 추진 위원회 발 벗고 나서

해인사역 유치 군민청원서 서명 운동 전개

남부내륙고속철도 해인사역 거창군추진위원회 위원들이 간담회를 열고 있는 모습. 거창군 제공 남부내륙고속철도 해인사역 거창군추진위원회 위원들이 간담회를 열고 있는 모습. 거창군 제공

 

거창군이 남부내륙고속철도 해인사역 유치를 위해 서명 운동을 추진하는 등 발 벗고 나선다.

남부내륙고속철도 해인사역 유치 거창군추진위원회는 16일 공동 위원장인 구인모 거창군수, 이홍희 거창군의회 의장, 안철우 아림예술제위원장, 추진 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해인사역 유치를 위한 그 간 추진 상황과 앞으로의 추진 계획에 대해 간담회를 개최했다.

추진위는 이날 간담회에서 해인사역 역사 유치의 당위성을 군민들에게 알리고 군민공감대 형성을 위해 역사 유치를 위한 군민 청원서 서명운동을 추진하기로 했다.

거창군추진위는 이날 남부내륙고속 철도 역사의 위치는 정략적인 사항을 배제하고 국가균형발전이라는 근본 취지와 순수하게 지역 주민의 수혜 인구가 가장 많은 위치가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되어야 하며 거창, 합천, 고령, 성주, 서대구 등 남부내륙권 모두가 고른 혜택을 누릴 수 있는 곳에 위치해야한다는데 뜻을 같이 했다.

거창군추진위는 "해인사역은 김천역과 진주역간 전체 노선의 중간 지점으로, 철도 이용의 경제성이 높을 뿐만 아니라 수도권 국민들이 세계 문화유산인 팔만대장경을 보유한 해인사 방문이 용이하고, 남부내륙권 도시들간에 상호 균형 발전할 수 있는 최적의 위치"라고 주장했다.

구인모 공동추진위원장은 "현재 연간 100만 명이 넘게 해인사를 찾는데 해인사역이 설치되면 연간 150만 명 이상이 해인사를 방문하게 될 것"이라며 "가조 항노화힐링랜드, 거창창포원, 빼재 산림레포츠파크 등 거창의 주요 관광지가 크게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