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연 입주업체 대표 숨진 채 발견…"전기료도 못 내"

한국패션산업연구원에 입주한 봉제 하청업체 대표가 숨진 채 발견됐다.

대구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16일 오전 7시 30분쯤 대구 동구 봉무동 한국패션산업연구원 1층 봉제업체 사무실에서 이곳 대표 A(54) 씨가 숨져 있는 것을 직원이 발견했다.

경찰과 업계 등에 따르면 해당 업체는 심각한 경영난을 겪으며 최근 사무실 임대료나 전기료 등을 제대로 내지 못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 등 유류품을 분석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