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알고싶다' 전북 3대 미스터리 '이윤희 실종사건' 범인은?

출처: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출처: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2006년에 발생한 수의대생 이윤희 양 실종사건에 대해 다뤘다.

2006년 6월 6일 현충일 새벽, 종강 파티에 참석했던 이윤희 씨(당시 전북대 수의대 4학년)는 자신의 원룸에 도착했다. 그는 새벽 2시 58분부터 3시 1분까지 약 3분간 컴퓨터를 켜 인터넷 검색을 했고, 4시 21분에 컴퓨터를 껐다. 그 뒤로 그녀는 13년이 지난 지금까지 발견되지 않고 있다.

'이윤희 씨 실종사건'은 현재까지도 전북 지역 최대 미스터리 사건이라 불린다. 시신이 발견된 살인사건이 아닌 실종사건으로는 이례적으로 세 차례나 수사했지만 여전히 실마리를 찾지 못했다. 이후 이 사건은 현재 네 번째 재수사에 들어간 상태다.

단순 가출이 실종 사건으로 전환된 건 그녀의 컴퓨터에서 '112'와 '성추행'이라는 검색 기록이 발견되면서였다. 이윤희 씨는 새벽 3시에 3분 동안 두 단어를 검색했을 것으로 추정됐다. 실종된 그 날로부터 이틀 뒤 경찰에 실종신고 한 친구들이 열어본 그녀의 원룸은 평소와는 많이 다른 모습이었다.

이윤희 씨 아버지는 "평소 외출할 때마다 반려견을 다용도실에 격리해뒀는데 그날따라 거실에 풀어놨던 점이 이상하다"며 "죽었다면 시체가 나타나야 하는데 안 나타나지 않나. 난 딸이 지금까지도 살아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친구들에 따르면 실종된 후 이윤희 씨의 집이 평소와는 달리 매우 어지럽혀져 있었다고 한다. 이윤희 씨 아버지는 평소 외출할 때마다 반려견을 다용도실에 격리해 두던 딸이 유독 그 날만 거실에 풀어놨던 점이 이상하다고 했다. 더군다나 집에서 식사할 때 마다 꺼내 쓰던 찻상과 가방 속에 있던 수첩이 1주일 뒤 집 앞 쓰레기 더미와 학교 수술실에서 발견된 걸로 보아 누군가가 방문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동기들은 "경찰이 침입 흔적이 없다고 해서 들어가도 된다고 했다. 식구들도 내려온다고 하니까 놀랄까봐 치웠다", "난장판이었다. 강아지가 그렇게 해놓은 건지 싸움이 있었던 건지는 모르겠다"고 기억했다.

마지막 목격자인 황인철 씨(가명)의 2006년 인터뷰에 따르면 이윤희 씨는 동기들이나 교수님에게 인사도 하지 않고 서둘러 호프집을 나섰다. 황 씨는 이 씨를 따라 나가 '무슨 일 있느냐'고 물어봤는데 말이 없었다"고 전했다.

수의학과 동기들은 황 씨에 대해 "이윤희를 좋아하는 오빠가 있었다. 적극적으로 고백하거나 하지는 않았는데 좋아한다는 건 알고 있었다. 나중에 찾았는데 없길래 둘이 나갔겠더니 했다"고 말했다.

당시 경찰은 목격자 황 씨에 대해 강한 수사를 진행했고, 거짓말 탐지기 결과 황 씨는 모든 질문에 대해 진실로 답했다. 황 씨의 티셔츠에서 발견된 혈흔 역시 요도염을 가진 반려견의 것이라 추측했다.

비면식범의 가능성을 제기한 동기도 있었다. 이 씨 수의학과 동기는 "이윤희 씨가 실종되기 며칠 전 우리 집에 누군가가 따라 들어왔다. 그래서 제가 소리를 내서 도망간 적이 있다. 언니(이윤희 씨) 옆옆 건물이었기 때문에 비면식범일 가능성도 있다"고 봤다. 이에 박지선 심리학 교수는 "비면식 관계에서 치밀하게 유기하긴 어렵기 때문에 이 씨를 잘 모르는 관계인 사람이 범행을 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인터넷 접속기록의 흔적을 볼 수 있는 로그기록을 살펴보던 전문가는 이윤희 씨가 사라지기 이틀 전인 2006년 6월 4일부터 실종신고가 됐던 6월 8일 오후까지의 로그기록이 삭제되었다고 했다. 게다가 새벽 3시경에 3분간 검색을 했던 흔적 후 1시간 20분 뒤에 컴퓨터가 꺼진 것도 의구심이 드는 상황이다.

한편 이윤희 씨의 아버지는 딸에 대해 "절대 죽지 않았다고 믿고 있고 그러면서도 한편 생각하면 80이 넘은 부모가 있는데 그렇게 매정하게 아무 소식도 없을까"라고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