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대구 국비, 3조1천330억원 확보…611억원↑

5G기반 첨단제조로봇 실증기반 구축 등 미래산업 육성 예산 확보
대구산업선 철도건설 등 SOC 예산 성과

대구시는 2020년 국비 확보 과정에서 물산업, 자율주행차, 첨단의료, 로봇산업 등 미래 신성장산업 육성을 위한 예산 반영에 중점을 뒀다. 지난 9월 열린 대구 달성군 구지면 국가물산업클럽스터 개소식 장면. 매일신문 DB 대구시는 2020년 국비 확보 과정에서 물산업, 자율주행차, 첨단의료, 로봇산업 등 미래 신성장산업 육성을 위한 예산 반영에 중점을 뒀다. 지난 9월 열린 대구 달성군 구지면 국가물산업클럽스터 개소식 장면. 매일신문 DB

대구시는 2020년 정부예산으로 3조1천330억원(경상적 복지비, 교부세 제외)을 확보, 전년 대비 611억원(2%)이 증액됐다고 11일 밝혔다.

대구시는 내년 정부예산에 대한 국회 의결 과정에서 ▷미래 신성장산업 육성 ▷주력산업 소재품 경쟁력 강화 ▷서민생활 안정 ▷광역교통망의 획기적 개선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 등을 위한 국비 확보에 총력을 쏟았다.

우선 미래 신성장산업과 R&D 분야 국비를 집중적으로 확보해 4차산업 혁명 선도도시 도약에 힘을 실었다.

물산업 분산형 테스트베드 구축 15억원을 신규로 확보했고, 유체성능시험센터 건립 16억원 등을 반영해 글로벌 물산업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또 ▷5G기반 자율주행 융합기술 실증플랫폼 구축 40억원(신규) ▷미래형자동차 구동전장부품 실증 기반조성 20억원(신규) ▷첨단운전자 지원시스템(ADAS) 플랫폼 구축 30억원 등을 반영해 미래형자동차 선도도시로의 입지를 다졌다.

이와 함께 ▷5G기반 첨단 제조로봇 실증 기반구축 38억원(신규) ▷로봇안전성평가 기반구축 10억원 ▷클라우드 선도활용 시범지구 조성 21억원 등을 확보해 로봇산업 메카 및 스마트시티 추진에 시너지효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주력산업의 소재부품 경쟁력 강화와 산업혁신을 위한 국비 반영에도 성과를 냈다. ▷4차산업대응 하이퍼 고분자 첨단소재부품 고도화 20억원(신규) ▷소재(섬유의류) 빅테이터 플랫폼 16억원(신규) ▷자동차 부품기업 재도약 100억원(신규) 등을 확보했다.

이 외에 전통시장 지원 등 서민생활 안정과 청년창업 생태계 구축 지원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칠성종합시장 상권활성화 11억원 ▷초기창업패키지 지원 69억원 ▷벤처스타트업 투자펀드 조성 23억원 ▷혁신창업생태계 구축 30억원 등을 반영했다.

국가산업단지 철도망 연계 등 광역 교통망의 획기적 확충에도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대구국가산단과 서대구·성서산단, 테크노폴리스 등 대구 서남부권 산단 밀집지역 철도 건설을 통한 기업 물류 지원과 근로자 접근성 향상을 목표로 ▷대구산업선 철도건설 설계비 99억원(신규) ▷상화로 입체화 사업 121억원 등을 반영했다.

또한 대구경북 경제공동체 기반으로 ▷조야~동명 광역도로 건설 10억원(신규) ▷도시철도 1호선 하양 연장 건설 300억원 ▷대구권 광역철도 건설 20억원 ▷대구4차순환 도로건설 562억원 등의 광역교통망 구축사업을 반영해 사통팔달 교통망 구축에 탄력을 받게 됐다.

이와 함께 ▷도심 노후산단(제3, 서대구) 재생 150억원 ▷금호워터폴리스 산단 진입도로 건설 78억원 ▷염색산단 재생 15억원 등 노후 산단 경쟁력 강화에 필요한 사업비를 확보했다.

안전하고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한 미세먼지 저감, 자연재해 위험지구 정비 등에 대한 국비 확보에도 성과를 냈다. ▷도시철도 미세먼지 저감 87억원(신규) ▷이동형 대기질 측정시스템 구축 4억원(신규) ▷도로 재비산먼지 제거장비 확충 30억원 등을 반영했고, ▷동구 중대 자연재해위험지구 정비 9억원(신규) ▷금호강 좌안 자전거 도로·산책로 연결 16억원(신규)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 9억원(신규) 등을 확보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어려운 여건에서도 대구의 미래산업과 핵심 SOC 사업 분야의 예산을 확보한 것은 다행이지만 예산국회 파행으로 증액 규모가 줄어든 것은 아쉬운 대목"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