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성폭행 의혹' 가세연 서울중앙지검 고소→강남경찰서 수사

서울 강남경찰서 로고. 매일신문DB 서울 강남경찰서 로고. 매일신문DB

성폭행 혐의로 고소된 가수 김건모(51)에 대한 수사는 서울 강남경찰서가 맡는다.

앞서 6일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는 유튜브 방송을 통해 과거 김건모가 유흥업소 여성 A씨를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9일 A씨를 대신해 김건모를 강간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이어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유현정 부장검사)에 배당됐고, 강남경찰서가 수사 지휘를 받게된 것. 사건 발생 장소와 관계인 주거지 등이 강남경찰서 관할인 점등이 고려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건모 소속사 건음기획 관계자는 가세연 등이 제기한 의혹과 관련 "사실 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건모도 7일 인천 콘서트에서 "슬기롭게 해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가세연은 9일 유튜브 방송에서 "추가 성폭행 피해자가 있다"고 밝힌 상황인데, 이에 추가 고소가 이어질 지에 대한 관심도 나온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