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사시대 역사를 대구 진천역에서 만나보세요

달서구청, 도시철도 진천역 선사유적 테마존으로 조성
지난 3월 광고천재 이제석씨와 함께 기획한 ‘선사시대로 거리박물관’과 시너지

대구 달서구청이 9일 공개한 대구 도시철도 1호선 진천역 '선사유적 테마존' 모습. 달서구청 제공 대구 달서구청이 9일 공개한 대구 도시철도 1호선 진천역 '선사유적 테마존' 모습. 달서구청 제공

"대구 달서구의 선사시대 모습, 도시철도 1호선 진천역에서 만나보세요."

달서구청은 지난 9일 선사시대로 테마거리에 위치한 도시철도 1호선 진천역에 선사유적 테마존 조성을 완료했다.

달서구청은 이번 사업을 통해 선사시대를 테마로 한 피아노 음악계단과 랩핑 계단 등을 설치했다.

앞서 달서구청은 지난 5월 대구도시철도공사와 선사유적 테마존 조성·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두 기관이 협력해 조성한 선사유적 테마존을 통해 2만년 전 대구의 삶터인 달서구가 우리지역 역사의 한 축임을 알리고 대구 관광의 중심이 되도록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진천역 일대에선 구석기에서 청동기 시대에 이르는 여러 유물이 출토됐다. 달서구청은 이곳을 '선사시대로'로 이름붙이고 관광자원화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