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청년선비해설가 26명 양성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시범투어버스 국내가이드로 활용

지난달 30일 열린 대구 청년선비해설가 교육 과정 수료식. 대구시 제공 지난달 30일 열린 대구 청년선비해설가 교육 과정 수료식. 대구시 제공

대구 청년선비해설가 26명이 지난달 30일 교육 이수 과정을 끝마치고 지역 관광 활성화에 나선다.

앞서 대구시는 대구관광뷰로, 계명문화대학교와 함께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사업'의 가이드로 활약할 청년선비해설가 양성 교육에 나섰다.

이번 사업은 대구, 안동, 영주, 문경의 관광자원을 토대로 지역 인물 및 역사와 관련한 다양한 교육을 통해 역량을 갖춘 청년선비해설가를 육성해 대구 관광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했다.

지난 9월 28일 입학식을 시작으로, 60시간의 교육이수과정을 거쳤으며, 이론시험과 필기시험, 출석률을 종합해 70점 이상만 수료 대상으로 했다.

또 국내여행안내사 자격 취득을 목표로, 교육생 모집 당시 면접시험 원서등록을 지원했다. 오는 14일 면접시험을 치른 후 안내사 자격을 최종 취득한다.

자격을 취득한 수료생은 오는 2020년 선비이야기여행 시범투어버스 국내여행 안내사로 활동할 예정이다.

김호섭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대구시는 앞으로 역량을 갖춘 청년선비해설가를 지속적으로 양성해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및 대구시 문화행사 지원 등 대구 관광의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청년선비해설가 육성사업은 2018년 양성한 1기를 시작으로 2021년까지 이어질 예정이며, 내년 초 2020 청년선비해설가 3기 교육생을 모집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