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칠곡 팔레트 제조공장서 화재…2시간째 진화 중

매일신문 | 칠곡 플라스틱 제조공장서 큰 불…인근 공장·야산으로 번져
7일 오후 12시쯤 경북 칠곡군 가산면에 있는 한 플라스틱 팔레트(화물 운반대) 제조공장에서 불이 났다. 자료사진 매일신문 DB 7일 오후 12시쯤 경북 칠곡군 가산면에 있는 한 플라스틱 팔레트(화물 운반대) 제조공장에서 불이 났다. 자료사진 매일신문 DB

경북 칠곡의 한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지만 강한 바람 등으로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7일 오후 12시쯤 경북 칠곡군 가산면에 있는 한 플라스틱 팔레트(화물 운반대) 제조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에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소방장비 24대와 소방인력 60여 명을 동원해 진화 작업 중이다. 그러나 현장 부근에 강한 바람이 불면서 2시간째 불길을 잡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