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검찰 두번째 출석…진술 거부할 듯

진술거부로 소환조사 마무리될 가능성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5일 오전 부인인 정경심 교수의 접견을 마치고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나와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5일 오전 부인인 정경심 교수의 접견을 마치고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나와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1일 검찰에 출석해 두번째 조사를 받고 있다.

일주일 만에 검찰에 출석한 조 전 장관은 지난 14일 첫 조사와 마찬가지로 진술을 거부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조 전 장관을 상대로 2차 피의자 신문을 하고 있다.

이번 검찰 출석도 언론 노출을 피하기위해 검찰청사 지하주차장을 통해 조사실로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상대로 ▷부인 차명투자 관여 ▷자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수령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 허위발급 ▷웅동학원 위장소송·채용비리 ▷사모펀드 운용현황보고서 허위 작성 ▷서울 방배동 자택 PC 증거인멸 등에 대해 제기된 의혹을 조사 중이다.

다만 검찰에서 진술을 하지 않겠다는 조 전 장관의 입장이 확고한만큼 추가 조사 또한 형식적인 피의자 신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4일 첫 소환 조사에서 답변을 거부하고 조서열람을 마친 뒤 8시간 만에 돌아갔다.

조 전 장관은 조사 직후 변호인단을 통해 "일일이 답변하고 해명하는 것이 구차하고 불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오랜 기간 수사를 해 왔으니 수사팀이 기소 여부를 결정하면 법정에서 모든 것에 대하여 시시비비를 가려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고 전했다.

조 전 장관의 진술거부권 행사에 따라 소환 조사가 이날로 마무리될 가능성도 점쳐 진다. 검찰 관계자는 "조사가 더 필요한지는 오늘 결과를 보고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