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를 위한 주차타워인가? 주민 동의도 받지 않은 주차타워 건설 당장 중단하라!"

인근 주택가 주민들, 경북 영주시장실 찾아 건립 중단 촉구

영주시가 추진 중인 주차타워 인근 주택가 주민들이 영주시장실을 항의 방문해 관계 공무원에게 사업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마경대 기자 영주시가 추진 중인 주차타워 인근 주택가 주민들이 영주시장실을 항의 방문해 관계 공무원에게 사업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마경대 기자

경북 영주시가 상가 활성화 등을 이유로 주민동의나 사업설명회도 없이 주택가 이면도로에 대형 주차타워 건립(매일신문 11월 12일 자 13면 등)을 강행하자 인근 주택가 주민들이 건립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영주시 휴천2동 신영주번개시장 인근 주택가 주민 10여 명은 20일 영주시장실을 항의 방문해 주차타워 사업 중단을 요구했다.

주민들은 주차환경개선 사업이 노상주차장에서 주차타워로 변경된 이유와 주차타워 공모 전에 설명회나 주민동의 절차가 없었던 이유 등을 설명하라고 요구했다. 주민 강창기 씨는 "200대 규모의 주차타워로 소음 및 진동 피해 등이 우려되는 만큼 사업 강행 시 공사중지 가처분 신청과 함께 영주시에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이날 주민들은 장욱현 영주시장을 만나지 못해 담당 과장에게 의견을 전달했고, 이후 영주시의회를 방문해 주차타워 조성 사업의 부당함을 호소했다.

영주시 관계자는 "주민 의견을 잘 들었다"며 "그러나 당장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닌 만큼 시장에게 보고한 뒤 논의해 보겠다"고 했다.

해당 지역 주민들은 이미 2017년 12월 영주시와 영주시의회에 주차타워의 부당성을 주장하는 진정서를 한 차례 제출했고, 당시 영주시는 "의견을 수렴해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설계부터 공사까지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영주시는 주민들의 뜻을 무시하고 2017년 노상주차장사업 계획을 설명회나 공청회 없이 슬그머니 바꿔 주차타워 공모사업을 신청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