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군 자작나무 숲, 생태관광자원화 추진

경북도와 영양군, 남부지방산림청 등은 경북 영양 자작나무 숲 권역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 네번째부터 최재성 남부산림청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오도창 영양군수, 이종열 경북도의원 등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와 영양군, 남부지방산림청 등은 경북 영양 자작나무 숲 권역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 네번째부터 최재성 남부산림청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오도창 영양군수, 이종열 경북도의원 등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 남부지방산림청, 영양군은 19일 도청 회의실에서 '영양 자작나무숲 권역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생태 경관이 뛰어난 국유림을 산림관광자원으로 활용함으로써 지역 주민 소득 증대에 기여하고 새로운 산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방산림청과 지방자치단체 간 소통 체계를 강화하고 상생협력하기 위한 모델사업으로 발굴, 추진됐다.

이날 협약으로 영양 자작나무숲 권역 활성화를 위한 기관 간 역할과 임무를 부여했다.

남부지방산림청은 국유림인 영양 자작나무숲을 산림관광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한 숲길 조성에 나서고, 경북도는 울진 금강송 숲길을 비롯해 인근 관광지 연계 방안과 일자리 창출, 산림관광 활성화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영양군은 진입도로, 주차장 등 편의시설 조성 및 접근성 개선 등 지속 가능한 산림관광자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경북도와 영양군, 남부지방산림청 등은 경북 영양 자작나무 숲 권역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최재성 남부산림청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오도창 영양군수, 이종열 경북도의원 등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와 영양군, 남부지방산림청 등은 경북 영양 자작나무 숲 권역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최재성 남부산림청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오도창 영양군수, 이종열 경북도의원 등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최재성 남부지방산림청장은 "경북 내륙에 보기 드물게 조성된 자작나무숲은 우리 지역의 또 다른 생태 환경 관광자원이 될 것"이라고 했으며, 이철우 경북도지사도 "자작나무숲 인근의 울진 금강송 숲길이나 봉화 석포 산타마을 등 관광자원과 연계해 우리나라 최고의 생태관광자원으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이번 협약을 통해 국가기관과 지방이 상생협력, 신뢰를 구축함으로써 산림관광을 통한 상생협력의 새로운 길을 열어갈 수 있는 모델 사업이 될 것"이라며 "수하 국제밤하늘보호공원 등과 함께 영양이 우리나라 최고 생태 환경 가치를 그대로 살린 생태자원관광·산림관광 명소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