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생활사 스토리텔링] 성산동고분군 전시관

생명문화의 고장, 성주

성주 가암리 출토 가야 금동관.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성주 가암리 출토 가야 금동관.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성주군은 2020년 개관을 목표로 성산동고분군 전시관 건립 공사를 서두르고 있다. 성주의 숙원사업인 이 전시관은 지난 2001년 발표한 성산동고분군 사적공원화 계획이 그 출발점이다. 성주군은 당초 역사박물관 건립 청사진을 발표했으나 문화재청이 사후 관리 문제 등을 이유로 박물관에 비해 규모가 더 작은 역사전시관 건립을 제시하면서 계획이 수정됐다.

성주읍 성산리 822번지 일원에 들어설 이 전시관은 성산 북서쪽 기슭 4만6천여㎥ 부지에 본관 및 수장고, 상설전시실, 다목적공간 등 연면적 2천800㎡ 규모로 세워진다. 성주군내 여러 유적지의 유구를 옮겨와 복원·전시할 야외전시장도 함께 들어서는데 총 사업비는 174억원 규모다.

특히 상설전시실에는 성산동고분군과 장학리 별티(星峴)유적 등에서 출토된 유물을 선별해 전시할 예정이다. 1976년 벽진면 가암리 속칭 약바위 뒷산 고구마 밭 파괴고분에서 수습된 가야 금동관(복제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야외전시장에는 2003년 김천~현풍간 중부내륙고속도로 공사 과정에서 삼국시대 목곽묘 등 77기의 유구(遺構)가 확인된 성산리 시비실 유적과 성산동고분군 전시관 부지 조사때 드러난 옛 우물(井) 유구도 복원할 계획이다. 직접 발굴 체험을 할 수 있는 어린이체험관과 각종 강연 및 전시회, 공연 프로그램을 수용할 수 있는 다목적 공간도 마련돼 성주의 새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서종철 기자

성산동고분군 전시관 공사현장. 내년 하반기에 문을 연다. 박노익 선임기자 noik@imaeil.com 성산동고분군 전시관 공사현장. 내년 하반기에 문을 연다. 박노익 선임기자 noik@imaeil.com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