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앞바다서 외국 화물선 화재 러시아 선원 13명 무사

불 난지 7시간 만에 진화돼, 화재 피해로 정상 운항은 어려워 수리 해야 할 듯
포항해경, 정확한 화재 원인 조사 예정

17일 오후 포항 앞바다를 지나던 중 불이 난 목재 화물선에 포항해양경찰서 경비함정이 소화포를 쏘며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17일 오후 포항 앞바다를 지나던 중 불이 난 목재 화물선에 포항해양경찰서 경비함정이 소화포를 쏘며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경북 포항 앞바다를 지나던 외국 화물선에서 불이 났지만, 다행히 선원들은 모두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17일 오후 1시 46분쯤 포항 남구 호미곶면 북동쪽으로부터 17㎞ 떨어진 해상을 지나던 시에라리온 선적 화물선(2만299t급)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배는 러시아 연해주 나홋카항에서 목재 2천500t을 싣고 부산항으로 가던 길이었으며, 러시아 국적 선원 등 13명이 타고 있었다.

화재 신고를 받은 포항해경은 경비함정 7척, 구조대, 헬기 등을 현장으로 급히 보내 진화 작업에 들어갔으며, 배에도 직접 올라 불길을 잡았다.

선원들은 모두 조타실 등 안전한 장소에 대피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불도 갑판 위에 있던 목재까지 번지지 않아 심각한 피해 없이 이날 오후 8시 50분쯤 진화됐다.

포항해경은 불이 선내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배에서 난 불은 완전히 꺼졌지만, 정상 운항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선사에서 판단해 수리 후 움직여야 할 수도 있다"라고 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