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보관시설' 확충 시동

21일 경주지역실행기구 발족해 주민여론수렴, 22일 원안위 추가 건설 위한 운영변경 인허가 신청 심의

경북 경주 월성원전 주변 주민들이 사용후핵연료를 보관하는 시설을 확충하는 사업에 대해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고 있다. 박승혁 기자 경북 경주 월성원전 주변 주민들이 사용후핵연료를 보관하는 시설을 확충하는 사업에 대해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고 있다. 박승혁 기자

경북 경주 월성원전 2~4호기(1호기 조기 폐쇄)에서 나온 사용후핵연료 보관시설을 확충하는 사업(매일신문 6일 자 1면)이 '경주지역실행기구' 출범과 함께 본격화할 전망이다.

경주시는 경주지역실행기구가 주민의견 수렴을 마치면 포화 직전인 보관시설 확충 사업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고 있다.

14일 경주시에 따르면 11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경주지역실행기구가 21일 출범, 양북·양남·감포 등 월성원전 주변 지역 주민들의 의견수렴을 위한 활동에 돌입한다.

정부는 '사용후핵연료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를 구성한 뒤, '지역실행기구'를 통해 주민의견을 물어 관련 시설 건설 여부를 결정지으려고 했으나 경주지역실행기구에 참여한 위원들의 자격요건이 논란이 돼 출범이 미뤄졌다. 하지만 이번에 환경단체 인사가 1명 추가 영입되면서 공식 출범하게 됐다.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캐니스터, 맥스터) 가운데 맥스터를 추가로 짓기 위해서는 정부 정책이 확정돼야 하고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운영변경 허가, 경주시의 공작물 축조신고 통과 등이 필요하다. 일단 경주지역실행기구 구성으로 정부 정책 확정을 위한 첫 단추는 꿰게 됐다.

이에 따라 원자력안전위원회도 심의를 마무리할 가능성이 커졌다. 원안위는 한수원이 2016년 4월 맥스터 증설을 위해 제출한 운영변경 인허가 신청서(안전성평가 등)를 3년 넘게 보류해 왔다. 하지만 지난 7일 전문위원 회의에서 안전성평가를 의제로 올려 논의했고, 20일 최종 결정한 뒤 22일 본회의에 안건으로 올려 심의할 계획이다.

경주시는 주민들만 찬성하면 지역경제 등을 고려해 공작물 축조신고를 통과시킬 것으로 보여 정부 정책 확정, 원안위 허가 등만 해결되면 맥스터 증설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