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헬기 추락] 이낙연 총리 방문 언제쯤…피해자 가족 거듭 호소

9일 '소방의 날' 맞아 강서소방서 찾을 거란 관측

5일 오후 대구시 달성군 강서소방서에서 지난달 31일 독도 인근에 추락한 소방헬기 탑승원의 가족들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 얘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후 대구시 달성군 강서소방서에서 지난달 31일 독도 인근에 추락한 소방헬기 탑승원의 가족들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 얘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소방의 날'을 맞아 이낙연 국무총리가 대구 달성군 강서소방서에 마련된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을 찾을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독도 헬기사고 발생 9일 째인 8일 피해자 가족들이 이 총리의 방문을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나선 때문이다.

가족들은 "사고가 난 뒤 진영 행정안전부장관 이외에는 보지 못했다. 이 총리 방문을 통해 정부가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이 총리는 오후 5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오리건 주지사를 접견하는 일정상 이날 방문은 어려운 것으로 확인됐으나, 가족들의 요구에 따라 9일 소방의 날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총리실은 방문 일정이 정해지는 대로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에 알릴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